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출고가 인하=단통법 효과"

최종수정 2014.11.23 16:03 기사입력 2014.11.23 15:31

댓글쓰기


KT, LG전자 G3 등 7종의 스마트폰 출고가 인하
앞서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도 출고가 내려
단통법 효과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 정부 설명
반면, 저사양폰에 한정돼 있어 생색내기 그친다는 지적도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휴대폰 단말기 출고가 인하는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최근 이동통신사들이 단말기 출고가를 잇달아 인하하고 있는 것과 관련, 미래창조과학부 통신정책 실무자는 이렇게 말했다. 즉, 스마트폰 출고가를 낮춰 소비자 부담을 줄이는 것도 목표 중 하나인 단통법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는 얘기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통사들이 최신 전략폰이 아닌 비인기, 저사양폰의 출고가만 인하되고 있는 것으로 단통법의 효과라고 보기보다는 면피성 전략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T 는 플래그십 모델 중 최초로 LG전자의 'G3'를 비롯한 '베가 시크릿노트' 등 7종의 스마트폰 출고가 추가 인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12일 '갤럭시 그랜드2' 등 2종의 스마트폰 출고가 인하 결정에 이어, 15일 '베가아이언2', 18일 'G3 비트', '옵티머스 G pro', 22일 '베가 시크릿노트' 외 2종까지 가계통신비 절감을 위한 출고가 인하했다.

오는 25일에는 플래그십 모델 중 최초로 LG전자의 'G3'와 '베가아이언' 2종의 출고가를 추가로 인하하기로 결정, 11월에만 총 10종의 출고가 인하를 단행하게 됐다.

앞서 LG유플러스 도 지난 19일 베가아이언2의 출고가를 78만3200원에서 35만2000원으로 내렸다. SK텔레콤도 지난 22일부터 베가아이언2의 출고가를 78만3200원에서 35만2000원으로 내렸다.

LG유플러스의 경우 LTE52 요금제 2년 사용 조건으로 약정계약을 맺을 경우 공시지원금 20만100원이 제공돼 15만1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번호이동ㆍ기기변경 모두 같은 조건이다.

또 팬택과 SK텔레콤은 스마트폰 '베가팝업노트'를 지난 21일 출시했다. 출고가는 35만원대다. 현재 출고가 70~90만원대 제품 사양임에도 불구 가격을 대폭 낮췄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베가팝업노트 출고가를 대폭 낮춘 것이 단통법 시행에 따른 새로운 유통질서 확립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주목받는 고사양폰보다 관심이 덜한 중저가폰에 한정된 출고가 인하는 단통법의 효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신 인기폰에 대한 출고가 인하가 아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얼마나 만족할 수 있을지가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