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지만 행복한 내 회사를 시작했습니다”

최종수정 2014.11.23 11:00 기사입력 2014.11.23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 8만 원 짜리 중고 컴퓨터 한 대를 구입해 사업을 시작한 조성락씨는 현재 전 세계 10여 개국 수출, 매출규모 120억 원의 중고기기 재생사업체인 ㈜금강시스템즈의 대표가 되었다.

# 천연접착제 전문기업 ㈜제이알의 이진화 대표는 많은 나이와 여성이라는 점, 육아까지 담당해야 했던 핸디캡을 딛고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여성 CEO가 되었다.

한국무역협회는 23일 청년들의 기업가정신 함양과 창업활성화를 위해 선배 창업가의 진솔한 창업 얘기를 담은 책 '작지만 행복한 내 회사를 시작했습니다 ? 연봉보다 더 높은 자신의 꿈을 조금씩 완성시켜 나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발간했다.

최근 청년들의 창업 열기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또한 정부에서도 다양한 지원을 해주고 있지만, 의외로 창업 현장에서 부딪히는 다양한 문제 때문에 고민하는 청년들이 많다. 이 책은 대학생 시절, 혹은 어느 정도의 직장생활을 한 후 창업을 한 총 20여명을 밀착 취재, 그들의 창업 초기 모습과 성공의 노하우를 담아냈다.

특히 이번에 취재한 창업자들은 대부분 창업에 대한 설렘과 사업을 통해 느낄 수 있는 벅찬 감동의 세계를 전해주고 있어 과거 ‘사업은 힘들고 괴로운 것’이라는 일방적인 편견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스튜디오헤이데이 노동균 대표는 “회사를 운영하면서 접하는 다양한 경험 속에서 스스로 성장하고 있음을 느낀다. CEO로서 책임이 무겁지만 일하는 즐거움이 더 크다”고 말했다.

또한 옥수수양말을 생산하는 ㈜더뉴히어로즈의 이태성 대표는 “창업을 하고서 나만의 울타리를 만들 수 있었다. 나의 머릿속에만 있던 것이 세상에 나와 많은 사람들이 그것에 공감해주고 팬도 생겼다. 이런 공감이야말로 기업을 운영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 책은 창업의 과정에서 접하는 시련과 좌절로 고민하는 예비창업자들에게 다양한 지식과 교훈, 경험과 노하우를 전파하는 지침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