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코, 감성변태 유희열에 감금(?)…"가사 나올 때까지 가둬놓고 감시"

최종수정 2014.11.20 16:32 기사입력 2014.11.20 16:32

댓글쓰기

개코 유희열 [사진=개코 인스타그램]

개코 유희열 [사진=개코 인스타그램]



개코, 감성변태 유희열에 감금(?)…"가사 나올 때까지 가둬놓고 감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다이나믹 듀오' 멤버 개코가 최근 토이로 돌아온 유희열과의 일화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개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사가 다 나올 때까지 가둬놓고 감시하시던 희열이 형"이라며 "감금은 아름다워, 축하해요"라는 멘트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연습실에서 곡 작업에 매진하고 있는 '다이나믹 듀오' 최자와 개코와는 다르게 잇몸미소를 지으며 셀카를 찍고 있는 유희열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원맨 프로젝트 토이로 7년만에 돌아온 유희열의 정규 7집 '다 카포(Da Capo)'의 타이틀곡 '세 사람(With 성시경)'은 발매 후 현재까지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