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항만공사 19일부터 홍콩·싱가포르서 ‘포트 세일즈’

최종수정 2014.11.19 10:13 기사입력 2014.11.19 10:13

댓글쓰기

지난달 취임한 유창근 사장, 글로벌 포트마케팅 행보 본격화… 세계1위 컨테이너 선사 등 방문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홍콩과 싱가포르에서 세계적인 컨테이너 선사와 크루즈 선사를 대상으로 포트 세일즈(Port sales)에 나선다.

지난달 취임 후 첫 해외활동에 나선 유창근 사장은 19일부터 22일까지 홍콩, 다음달 4일부터 6일까지는 싱가포르에 소재한 글로벌 컨테이너 및 크루즈 선사들을 잇달아 방문한다.

유 사장은 홍콩에서 세계 1위의 컨테이너 선사인 머스크(덴마크) 지사를 비롯해 MOL(10위·일본), OOCL(13위·홍콩), FESCO(49위·러시아) 등을 방문해 해외 컨테이너 선사를 상대로 인천항을 홍보하고 컨테이너 화물 유치에 나선다.

이어 20~21일 홍콩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크루즈 박람회인 ‘2014 크루즈 쉬핑 아시아 태평양’에 참가해 크루즈 선사를 상대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싱가포르에서는 아시아권역 비즈니스 전담 선사인 MCC 트랜스포트 본사와 세계 최대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인 PSA 본사를 찾아 회사 관계자들과 면담을 할 계획이다. PSA는 현재 인천 남항의 인천컨테이너터미널(ICT)을 통해 활발한 컨테이너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터미널운영사(TOC)이다.

유 사장은 “홍콩과 싱가포르 마케팅을 통해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이 성공적으로 개장하고 최단 기간 내에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사장은 2013년 기준 세계 15위 선사인 현대상선의 대표이사 출신으로 해운과 물류, 컨테이너부두 운영을 두루 경험한 정통 해운물류 전문가이다. 지난달 27일 제4대 인천항만공사 사장에 취임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