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글로비스, 유럽 물류업체 아담폴 인수

최종수정 2014.11.19 09:24 기사입력 2014.11.19 09:24

댓글쓰기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사장(가운데)이 18일 오후(현지시각) 폴란드에서 이뤄진 유럽 물류기업 '아담폴 S.A.' 인수 서명식을 가진 뒤 아담 비글레프스키(오른쪽에서 두번째) 아담폴 창업자 등 주요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정진우 현대글로비스 경영기획사업부 상무, 엘레나 루카노바(Elena Lukanowa) 아담폴 사장, 김석용 현대글로비스 유럽 법인 이사.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사장(가운데)이 18일 오후(현지시각) 폴란드에서 이뤄진 유럽 물류기업 '아담폴 S.A.' 인수 서명식을 가진 뒤 아담 비글레프스키(오른쪽에서 두번째) 아담폴 창업자 등 주요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정진우 현대글로비스 경영기획사업부 상무, 엘레나 루카노바(Elena Lukanowa) 아담폴 사장, 김석용 현대글로비스 유럽 법인 이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종합물류유통기업 현대글로비스 가 국내 물류기업 최초로 유럽 현지 물류기업을 인수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글로비스는 폴란드 거점 글로벌 물류기업 '아담폴(Adampol S.A.)'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사장은 18일 오후(현지시각) 폴란드에서 이뤄진 인수 서명식에 참석해 아담 비글레프스키(Adam Byglewski) 창업자 및 주요 주주로부터 아담폴 인수를 최종 확정했다.

아담폴의 기업가치는 약 7000만여 유로(한화 약 1000억 원) 이상이며 그동안 국내 물류기업이 인수·합병(M&A)한 해외 물류기업 규모로는 사상 최대라는 게 현대글로비스 측의 설명이다.

아담폴은 '유럽의 중앙' 폴란드에 1990년 설립된 물류기업이다. 영국, 벨기에, 러시아, 이탈리아 등에 지사를 두고 전 유럽권을 중심으로 한 물류 및 보관 사업을 펼치고 있다.
아담폴은 지난해 매출액 약 1억 유로, 영업이익률 10% 달성한 바 있다. 매출 기준으로 유럽 내 완성차 운송부문 10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011년부터 3년간 연평균 15%의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특히 아담폴은 지난해 BMW, GM, 도요타, 폴크스바겐 등 글로벌 메이커 차량 약 40만 대 이상을 유럽 등지에서 운송하는 물류를 수행했다.

이중 독일에서 생산된 BMW 완제품 중 러시아로 수출되는 물량은 아담폴이 독점으로 운송하고 있다. 또 유럽에서 러시아로 운송되는 자동차 수송능력 1위를 기록하는 등 유럽권역 물류에 강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아담폴은 폴란드 말라쉐비체(Malaszewicze)와 라피(Lapy)에 총 1만7000여 대 규모의 차량을 보관할 수 있는 물류기지도 운영 중이다.

벨라루스 국경 인근의 말라쉐비체는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내 주요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 생산국과 소비처인 러시아를 잇는 폴란드 육상 운송의 핵심 관문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아담폴 인수 첫 해인 내년의 사업목표를 올해 대비 약 15~20% 상향 조정해 수립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아담폴의 유럽 현지 네트워크를 더해, 향후 프랑스 게프코(Gefco), 독일 BLG, 오스트리아 허들마이어(Hoedlmayr) 등 유수의 글로벌 물류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 글로벌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목표다.

현대글로비스는 현재 30여 개의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유럽에만 독일, 슬로바키아, 체코, 러시아 등 10여 곳에 물류 거점을 갖추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아담폴과 현대글로비스의 유럽 현지 법인과 연계한 글로벌 3자 물류 영업 활동을 강화한다.

아담폴의 기존 유럽권 지사 이외의 영국, 벨기에, 체코 등지에 신규 물류기지도 건립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아담폴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인수 5년 내 기업가치를 현재보다 두 배 이상 키울 계획이다.

김경배 사장은 "아담폴의 네트워크와 현대글로비스의 물류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 유럽 물류시장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는 교두보를 구축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명식에는 레나타 프지고즈카(Renata Przygodzka) 비알리스토크 부시장, 크쉬슈토프 이와니우크(Krzysztof Iwaniuk) 테레스폴 시장, 얀 부젝(Jan Buczek) 폴란드 국제운송협회장, 홍지인 주폴란드 한국 대사 등 현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