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글로비스, S-OIL과 1300억원 규모 원유 운송계약

최종수정 2014.11.13 08:46 기사입력 2014.11.13 08: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종합물류유통기업 현대글로비스 가 종합 에너지회사 S-Oil 주식회사와 1300여억원 규모의 원유 장기운송계약을 맺었다.

현대글로비스는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에쓰-오일 본사에서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사장과 류열 에쓰-오일 수석 부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VLCC(초대형 원유선) 장기화물운송 계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현대글로비스는 이달부터 5년간 총 1000만 톤의 원유를 중동에서 울산 온산항으로 수송한다. 이를 위해 현대글로비스는 약 30만톤급 VLCC 1척을 투입해 연 7~8회 걸쳐 원유를 운반한다. 계약 기간 운임 총액은 약 1억2000만 달러(한화 약 1315억원)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자사가 진취적으로 추진 중인 해운사업의 성장성과 재무적인 안정성을 에쓰-오일에서 높이 평가해 계약을 맺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현재 자동차 운반선과 벌크선을 포함 총 80여척의 선대를 운영하며 글로벌 해운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경쟁하고 있다.
김경배 사장은 "완벽한 원유 운송을 통해 양사간 굳건한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원유 장기운송계약을 발판으로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신규 화주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양대 신용평가사인 한국기업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모두 'AA(안정적)' 등급을 획득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