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이재정 '밥만먹은' 상생협약 속속 드러난 진실은?

최종수정 2018.08.15 15:47 기사입력 2014.11.18 14:51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등 3개 기관이 17일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려다 남경필 경기지사의 거부(?)로 무산되면서 설왕설래가 끊이지 않고 있다. 가장 황당해 하는 쪽은 경기도다.

경기도 관계자는 18일 "남경필 지사와 이재정 교육감, 강득구 의장이 상생협약 체결식을 갖기로 한 것은 비공개였는데, 도의회를 통해 지난주 금요일(14일) 언론에 공개됐다"며 "이는 도교육청과 도의회가 도를 쏙 빼놓은 채 의도적으로 흘린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이를 모른 채 행사에 참석한 남 지사는 현장에서 상생협약 프랭카드가 걸리고, 기자들까지 북적이자, 비공개로 선언적 의미가 강했던 행사를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하는 지 모르겠다는 판단에 따라 MOU체결은 다음으로 미루고 조찬만 하자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해프닝을 겪으면서 경기도청 내 부서 간 유기적 협력 및 대응력 부재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먼저 이번 협약식을 챙긴 기획조정실과 교육협력국의 어처구니없는 업무처리가 도마에 올랐다.
기조실 관계자는 "지사님께 3개 기관 간 MOU가 있다는 것을 보고 드렸어야 하는데 부서 간에 서로 보고할 줄 알고 미루다가 그만 보고 타이밍을 놓쳐버렸다"고 실토했다.

대변인실의 대응부재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대변인실은 상생협약 행사가 열리는 17일 조간 지역신문에 이미 3개 기관장이 모여 공개적으로 협약식을 갖는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하지만 대변인실은 제대로 남 지사에게 이를 보고하지 않았다. 주군이 무장해제 상태로 전장에 나간 꼴이 됐다.

비서실 역시 제대로 남 지사를 보필하지 못했다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남 지사 일정은 비서실에서 가장 먼저 체크하기 때문이다. 이날 행사는 3개 기관장이 만나는 자리였던 만큼 구체적인 행사내용 등을 더 꼼꼼히 챙겼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일은 보고누락으로 시작됐지만, 전체적인 참모조직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남 지사가 많은 생각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