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훈훈하고 안전한 양천구민 겨울나기 준비 끝

최종수정 2014.11.17 07:18 기사입력 2014.11.17 07:18

댓글쓰기

양천구, 겨울철 종합대책 추진, 제설대책 및 화재예방, 안전관리 등 5개 분야 운영... 취약계층 복지안전망 강화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구민들의 ‘훈훈하고 안전한 겨울나기’ 준비에 돌입했다.

구는 겨울철을 대비해 각종 시설물 사전점검을 마치고 제설 및 교통대책, 화재예방 및 안전관리, 한파대책, 보건관리, 구민생활 불편해소 등 총 5개 분야 겨울철 종합대책을 수립, 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추진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양천구는 지난 14일 제설대책본부 발대식을 갖고 완벽한 제설작업을 위한 24시간 본부운영 및 강설시 신속한 초동대응 태세를 완비했다.

주요 간선도로 17개 노선 44.67km는 물론 지하차도, 보도육교 등 취약지점 83개소에 제설함을 비치, 준비태세를 갖추고 고지대 등 강설이 내릴 경우 제설차량을 이용한 제설작업이 곤란한 지역 300여 곳에는 ‘제설제 보관하는 집’을 운영, 누구든지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또 넓고 큰 주요 도로의 경우 구청에서 제설작업을 수행하지만 골목길 등 주택가 이면도로는 작업이 힘든 만큼 주민들의 참여를 독려, 완벽한 제설대책을 완성할 계획이다.
건조한 날씨와 난방 등으로 화재가 일어나기 쉬운 겨울철을 맞아 양천구는 가스 사용시설, 전통시장 등 화재 취약지역 사전점검을 통해 화재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산불방지대책반을 설치, 산불예방 활동 및 진화활동을 펼친다.

또 갑작스러운 화재사고 등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구민에게는 대한적십자사에 요청, 구호물품을 지원, 가구 규모에 따라 긴급구호비를 지원한다.

공사장 안전점검에도 나선다. 신정4구역과 같은 대형재건축공사장, 대호빌라 옹벽 등 재난위험시설물, 공동주택 관리 시설물들을 사전점검, 안전한 겨울나기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를 계기로 지난달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공동주택 241개소와 지하철 환풍구 긴급점검을 완료한 양천구는 앞으로도 안전사각지대를 계속해 발굴·점검함으로써 주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날씨는 추워도 마음은 따뜻한 겨울이 될 수 있도록 양천구는 서울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양천사랑복지재단과 공동으로 '2015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펼친다.

올해 목표 모금액은 총 7억9000만원으로 17일 사랑의 열매달기 캠페인을 시작으로 내년 2월 말까지 진행한다.

또 도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가 없도록 ▲저소득 구민 4556세대에 월동대책비 지원 ▲노숙자 보호 쉼터 운영 ▲저소득 어르신 1099명 무료급식 지원 ▲결식우려 아동 2584명에게 급식지원 등 사업도 함께 펼친다.

이와 더불어 한파대책반을 설치?운영, 한파특보 발령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한파대비 주민 행동요령 홍보 및 한파 쉼터도 운영한다.

이외도 양천구는 11월20일부터 12월10일까지 3주간 김장쓰레기를 집중 수거하고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및 순찰활동을 벌여 구민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또 제설작업시 살포한 모래나 염화칼슘 잔재의 완전 제거를 위해 가로청소를 1일 3회 이상으로 강화하고 폭설시 폐기물처리 상황실 운영, 청소차량 및 관련 장비 점검 등 겨울철에도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추운 날씨로 마음까지 움츠러들기 쉬운 계절인 만큼 주민 여러분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엄마의 마음으로 꼼꼼하게 챙겨 나가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