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누리과정 2조1000억 증액 보류 검토…재정 갈등 심화되나

최종수정 2014.11.15 10:56 기사입력 2014.11.15 10: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손선희 기자]내년도 예산안에 2조1000억원의 누리과정 증액을 추진하던 새정치민주연합이 내부적으로 재검토를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본지가 14일 입수한 새정치민주연합 예산안 내부 검토 자료를 보면 야당은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누리과정 예산 2조1000억원 증액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명시했다.

이에 당분간은 당이 앞장서서 대안을 마련하기보다는 누리과정의 파행이 박근혜 대통령과 중앙정부의 책임임을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당 차원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의 과정 중 누리과정 예산 증액을 추진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증액이 어려운 이유로 '법적 근거'가 없어 매년 정부가 국회로 예산 편성을 떠넘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이 누리과정 예산 증액을 철회할 경우 지방 교육청의 예산 확보 요청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인 장휘국 광주시교육감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4일 국회를 방문해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와 백재현 정책위의장을 만나 누리과정 시행과 관련된 시행령의 법률 위반 해소, 지방교육재정 교부율 상향 조정 등 요구사항을 전달한 바 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