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K의 '리터(ℓ)경영'…키워드는 '연비'

최종수정 2014.11.07 11:17 기사입력 2014.11.07 11:15

댓글쓰기

현대차 키워드, '품질'에서 한단계 진화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리터(ℓ)경영'이 시작됐다.
리터경영은 지난 98년 정 회장이 현대차 회장에 취임할 당시 내세운 '현장경영', 이후 회사 성장을 이끈 '글로벌 경영', '품질 경영'에 이른 4번째 경영화두다.

'품질경영'을 통해 현대자동차 및 기아자동차를 세계 5위의 자동차그룹으로 육성한 정 회장이 이번에는 '리터경영'을 통해 한번 더 현대기아차를 업그레이드 시킬 방침이다. 전 세계 자동차업계의 화두가 연비라는 점에서 정 회장의 '리터경영'이 어떤 성과를 거둘 지 완성차업계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7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 기아차 는 정 회장의 특명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연비를 현재보다 평균 25% 향상시키기로 하고 ▲차세대 파워트레인 개발▲주요 차종 경량화▲친환경차 라인업 확대 등 3대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차세대 파워트레인 TFT를 구성했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현재 보유중인 10종의 엔진 라인업중 70%를 차세대 엔진으로 대체키로 했다. 중형 승용차에 장착되는 누우엔진과 소형차에 탑재되는 카파엔진을 개선함은 물론 터보엔진 개발 기종수도 대폭 늘릴 계획이다.
디젤엔진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은 R엔진 등을 대체할 신형 엔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가솔린 엔진의 경우 11~13%, 디젤엔진은 16~18%, 변속기는 2∼9%의 연비향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현대차그룹측은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또 초고장력 강판 비율을 현재 33~52%에서 2018년 48~62%로 대폭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초고장력 강판과 경량 소재 확대 적용을 통해 주요 차종 중량을 평균 5% 이상 낮춰 연비 경쟁력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이와 함께 오는 2015년 준중형급 하이브리드 전용모델과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을 출시, 친환경차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현대차그룹의 연비향상 로드맵 계획에 대해 완성차업계는 정 회장의 경영핵심포인트가 '품질'에서 '연비'로 무게중심이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 회장은 위기때마다 그룹의 경영 핵심포인트를 변경하며 난국을 헤쳐 나왔다는 점에서 정 회장의 변심에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실제 정 회장의 경영 키워드는 크게 3가지로 압축된다. 지난 98년 현대차 회장에 취임할 당시 정 회장은 '현장경영'을 강조했다. 모든 문제의 해답은 현장에 있다는 것. 정 회장은 자동차 생산라인 근로자와 한솥밥을 먹으며 한국 자동차산업의 한계를 뛰어넘었다.

이후 정 회장은 '글로벌경영'을 경영의 핵심포인트로 삼았다. 지난 2002년 중국을 시작으로 미국과 체코, 슬로바키아, 러시아, 브라질 등 전 세계에 완성차 공장을 건설하며 현대차그룹을 세계 5위 완성차업체로 키웠다.

'품질경영' 역시 정 회장의 경영 키워드다. '품질경영'은 정 회장의 트레이드 마크다. 현재의 현대차그룹을 있게 만든 '품질경영'은 현대차그룹의 경영철학이나 다름없다.

완성차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현대차그룹의 연비향상 계획은 사실상 정 회장이 중점을 두고 있는 경영키워드가 '품질'에서 '연비'로 이동했다고 보면 크게 문제가 없을 것 같다"며 "연비가 앞으로 현대차와 기아차의 위상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