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금융 비리의혹' 수사받던 고려신용정보 회장 투신 시도

최종수정 2014.11.03 06:59 기사입력 2014.11.02 22: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KB금융그룹의 인터넷 전자등기 시스템사업 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고려신용정보 회장(65)이 검찰 조사 후 한강에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 회장은 2일 오전 10시 50분께 반포대교 남단에 자신의 외투와 구두를 벗어둔 채 투신했다. 외투 안에는 그의 휴대전화와 신분증이 있었다.

윤 회장은 목격자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에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조될 당시에는 의식이 없었지만 현재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회장은 KB금융그룹이 추진한 인터넷 전자등기 시스템사업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인물이다. 검찰은 임영록 전 KB금융지주 회장(59)과 친분이 있는 윤 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체 L사가 올해 초 해당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과정에 특혜가 오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후곤)는 지난달 30일 윤 회장을 한 차례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같은 날 서울 명동에 있는 KB금융그룹 본사와 고려신용정보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 수사 도중 이런 일이 생겨 안타깝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수사 과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며 앞으로도 법과 원칙에 따라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