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00만원대 LG OLED TV, 출시 한 달 만에 1000대 넘게 팔려

최종수정 2014.11.02 11:00 기사입력 2014.11.02 11:00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전자 는 55형 곡면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모델명: 55EC9300)가 출시 한 달만에 판매량 1000대를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지난 9월 출시된 이 제품은 판매가 399만원으로 대화면 올레드 TV로는 처음 300만원대에 진입했다. 지난해 초 1500만원에 출시된 제품과 비교하면 가격은 4분의 1 수준이다.
LG전자는 "패널 수율 향상 등으로 가격이 현실화 되며 판매량은 20배 이상 급증했다"며 "올레드 TV를 구매하고 싶어도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 때문에 망설였던 소비자들의 구매 문의도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해외 유력 매체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IT 매체 씨넷은 "이 제품은 현존 최고의 화질로 올레드에 대한 기대에 부응한다"며 "최신 4K LCD와 비교해봐도 LCD가 절대 넘어설 수 없는 현존하는 최고의 TV다"라고 극찬했다.

LG 55형 곡면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4.9mm의 초슬림 두께를 구현했다. 곡면 TV임에도 시야각에 따른 색상의 변화가 거의 없다. 드라마, 스포츠, 영화,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장르의 방송시청 환경에서도 일반 LCD TV보다 더욱 정확한 색상과 깊이감 있는 화질을 제공한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허재철 상무는 "올레드 TV는 LCD TV로는 따라올 수 없는 사실적인 색상과 명암비를 보여주는 차원이 다른 TV"라며 "판매량 증가는 올레드의 뛰어난 화질에 대한 소비자 경험이 실구매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