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계株, 성장보다 회복이 우선<신한금융투자證>

최종수정 2014.10.19 09:08 기사입력 2014.10.19 09: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신한금융투자증권은 기계주에 대해 전방산업 부진과 국내외 투자위축으로 성장 동력 확보가 어려울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제시, 최선호주로는 현대로템 HSD엔진 을 꼽았다.

김현 신한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달러강세와 엔화약세 사이의 넛크래커를 벗어나려면, 단품 위주에서 패키지 형태의 제품경쟁력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8월 누계 기계산업 생산은 전년대비 0.4% 감소했고 출하량도 0.3% 감소했다. 반면, 재고는 8.4% 증가, 2년 연속 내수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전방산업의 해외수주 부진과 국내외 투자위축으로 2015년의 성장동력 확보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현대로템의 2015년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7.7% 증가한 3.88조원, 영업이익은 103.9% 증가한 1531억원을 기록해 부진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신규 수주는 해외 철도와 플랜트 물량 증가로 연간 4.6조원을 예상한다.
김 연구원은 두산엔진에 대해 "2015년 부터 2년간의 영업 적자에서 턴어라운드가 유력하다"며 "2015년 매출액 1.12조원, 영업이익 47억원의 흑자전환할 것"으로 예상했다.

모기업의 RCPS 발행이 4분기에 마무리돼 유동성 우려는 해소될 전망이다. 또 자체 개발한 SCR(저온탈질설비) 장착 저속엔진 8기를 최초로 수주한 점도 호재로 평가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