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투+NH' 국내 최대 증권사 탄생 초읽기

최종수정 2014.10.17 15:42 기사입력 2014.10.17 15:42

댓글쓰기

금융위, 합병 승인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국내 최대 증권사 탄생이 가시화되고 있다. 금융당국이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의 합병을 인가한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정례회의를 열고 NH투자증권 간 합병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우리투자증권이 존속회사로 NH농협증권을 흡수합병하게 된다.

합병비율은 1:0.6867623이다. 합병 예정일은 오는 12월30일로 정해졌다. 합병 후 우리투자증권은 농협금융지주 소속 증권사로 거듭나게 된다.

양사가 합쳐질 경우 자기자본 4조3000억원 규모의 국내 최대 증권사가 탄생하게 된다. 기존 1위인 KDB대우증권의 자기자본은 4조원 수준이다.

총자산은 42조원 규모로 KDB대우증권(28조원)의 1.5배 수준으로 늘어난다.
합병 후 사명은 NH투자증권이 유력한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농협중앙회 산하 브랜드위원회는 오는 29일 통합 사명을 결정할 예정이다.

통합 우리투자증권의 초대 사장이 누가 될 것인지도 관심사다. 업계에서는 현 김원규 우리투자증권 사장과, 안병호 NH농협증권 사장을 유력한 후보로 꼽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들 외에 외부에서 새로운 인물이 올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