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렌트유 2년여만에 90달러선 무너져

최종수정 2018.02.09 10:33 기사입력 2014.10.10 03: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브렌트유 선물 가격이 2년여만에 90달러선 아래로 밀려났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날 런던 소재 인터컨티넨탈 선물 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 11월물 가격은 장중 한때 89.90달러까지 밀렸다. 통신은 2012년 6월25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6월 기록했던 고점에 비해 20% 이상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에 이어 브렌트유도 90달러선을 내주고 만 것이다.

지난주 국제통화기금(IMF)은 장기 저성장 위험을 경고하며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

수요 둔화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공급은 되레 늘고 있다. 미국은 셰일 혁명 때문에 세계 최대 산유국 등극을 눈앞에 뒀고 사우디아라비아는 시장지배력을 지키기 위해 최근 아시아 수출 가격을 인하했다. 지난달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공급도 늘었고 러시아의 원유 생산도 소비에트 연방 시절 기록했던 역대 최고 수준에 근접한 상태다.
존 핸콕의 칩 호지 이사는 "수요 측면에서 부정적인 뉴스가 넘쳐나고 있다"며 "수요는 더 줄어들 가능성이 있는 반면 공급은 계속 늘 것"이라며 유가 추가 하락을 우려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 산하 상품거래소(COMEX)의 WTI 11월물도 이날 장중 85.60달러까지 떨어지며 2012년 12월11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