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銀, 올해 中 경제성장률 7.4%로 낮춰

최종수정 2014.10.06 14:26 기사입력 2014.10.06 14: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세계은행이 6일(현지시간)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7.4%, 내년 7.2%로 하향조정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4월 제시한 기존 전망치는 각각 7.6%, 7.5%였다.

세계은행은 이날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경기 전망 수정치를 공개하면서 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개발도상국가 전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7.1%에서 6.9%로 낮췄다. 내년과 내후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6.9%, 6.8%로 제시했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경제성장률도 2016년에는 7.1%까지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은행은 중국이 금융과 구조 개혁을 취하면서 성장률이 둔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의 경기 둔화와 글로벌 통화정책의 긴축 전환으로 동아시아 개발도상국가들의 성장률이 둔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로존과 일본의 경기 하강 위험, 지정학적 긴장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 요인도 동아시아 개발도상국의 성장률을 둔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세계은행은 중국을 제외할 경우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제성장률은 올해 4.8%를 기록하고 내년 5.3%로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 경기가 살아나면서 수출 수요가 개선되고 동남아 국가들의 경제개혁 조치가 진전을 보일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세계은행은 세계경제 성장률이 올해 2.6%를 기록하고 내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평균 3.3%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