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3구 아파트 가격, 비강남권보다 더 많이 올라

최종수정 2014.09.29 09:51 기사입력 2014.09.29 07:08

댓글쓰기

서울 강남과 서초, 송파 등 '강남3구'와 나머지 22개 '비강남권' 아파트의 평균 가격 차이가 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과 서초, 송파 등 '강남3구'와 나머지 22개 '비강남권' 아파트의 평균 가격 차이가 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올 들어 서울 강남과 서초, 송파 등 '강남3구'와 나머지 22개 '비강남권' 아파트의 평균 가격 차이가 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매매가격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강남3구의 회복 속도가 비강남권보다 빠르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29일 부동산114가 최근 3년간 서울의 지역별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달 강남3구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3.3㎡당 2579만원으로 비강남권 평균 매매가 1353만원보다 1226만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3구와 비강남권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 격차는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로 3년 전인 2011년 9월 1358만원(강남3구 2805만원·비강남권 1447만원)에서 지난해 2월 1143만원(2503만원·1360만원)으로 17개월 연속으로 급격히 줄어들었고, 지난해 3~12월 1149만∼1164만원 사이의 박스권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하지만 올해 1월 양쪽의 가격 차이가 1165만원(2503만원·1338만원)으로 격차가 소폭 커진 후 2월 1191만원, 3월 1202만원, 4~6월 1202만원, 7월 1205만원, 8월 1219만원 등으로 계속 격차를 벌려왔다.
이 같은 현상은 연초 취득세 영구 인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등 호재와 함께 '7·4대책' '9·1대책' 등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아파트값이 전체적으로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강남3구 아파트의 가격 상승 폭이 비강남권보다 컸기 때문이다.

강남3구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작년 12월 2494만원에서 이달 2579만원으로 올해 들어 85만원 올랐고 비강남권은 같은 기간 1353만원에서 1340만원으로 13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강남3구는 중대형·고가·재건축 아파트가 많이 몰려 있어 가격 변동 폭이 다른 지역보다 크고 정부의 정책에도 상대적으로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