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인 창작 시대'…스마트미디어 방송 이끌까

최종수정 2014.09.28 12:00 기사입력 2014.09.28 12:00

댓글쓰기

미래부, 50명 글로벌 크리에이터 발대식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1인 창작 시대가 오고 있다. 스마트 미디어로 급변하고 있는 방송계에 변화를 이끌 것인지 주목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창조경제타운(www.creativekorea.or.kr) 등을 통해 진행된 '글로벌 창의콘텐츠 공모전'에서 1차 선발된 글로벌 크리에이터 50인의 발대식을 지난 26일 홍대 KT&G 상상마당에서 개최했다.
'글로벌 창의콘텐츠 공모전'은 TV창조채널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창의적 아이디어로 무장한 1인 창작자를 발굴하고 각종 지원을 통해 해외진출까지 성공할 수 있는 파워 크리에이터를 육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1차로 선발된 50명의 창작자에게는 제작지원금을 지급해 약 한 달 동안 새로운 제작에 착수한다. 촬영장비 협찬 뿐 아니라 홍대 앞에 마련될 창작카페에서 교육, 세미나, 사업자 네트워킹 등 다양한 지원이 이뤄진다.

미래부는 10월 2~3일 동안 성공한 1인 창작자 선배들과 만남 뿐 아니라 창작자 간의 협업이 활발하게 촉진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워크숍도 진행할 예정이다.
앞으로 미래부는 11월 2차 심사를 거쳐 최종 10명의 '파워 크리에이터'를 확정하고 선발된 창작자들의 우수 콘텐츠를 유튜브 뿐 아니라 네이버, 다음, IPTV, 위성, 케이블TV 등 다양한 창구(window)를 통해 송출할 계획이다.

이정구 미래부 방송진흥정책관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따른 방송시장개방 등 급변하는 콘텐츠 유통 환경을 목전에 두고 이번 사업을 통해 대한민국의 많은 1인 창작자들이 자신의 훌륭한 콘텐츠를 모든 유통 플랫폼에 올리고 세계에도 자신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