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남북 간 인권대화 협의 기대"

최종수정 2014.09.23 23:11 기사입력 2014.09.23 23:11

댓글쓰기

미국 주도로 뉴욕서 열린 북한 인권관련 고위급 행사서 제의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윤병세 외교부장관이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북한 인권 관련 고위급 행사에서 북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인권대화를 제의했다.

윤 장관은 이날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주재로 뉴욕 맨해튼 월도프 아스토리아호텔에서 열린 '북한인권고위급회의'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인권대화를 표명한 것과 관련, "남북 간에도 인권대화와 인도적 문제 전반에 대한 포괄적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윤 장관의 발언은 북한이 지난 13일 다른 나라와의 인권대화를 거부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성사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북한인권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이의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행동을 촉구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번 행사는 북한인권을 논의한 최초의 장관급 행사로서, 지난 2월 유엔의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보고서 채택 이후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획기적으로 제고되었다는 점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심각한 부정의,북한의 인권위반 조명'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 외교장관과 알 후세인(Al-Hussein) 유엔 인권최고대표, 각국 정부 인사와 시민단체 등 100여명이 참석했고, 탈북민 대표로 신동혁씨가 북한인권 실상에 대해 증언했다.

윤 장관은 올해 2월 발표된 COI 보고서가 북한인권의 실상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높인 점을 평가하고, 조사위원회가 제시한 권고사항을 북한이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윤 장관은 평화를 위협하는 핵무기 개발을 통해 평화의 기초인 인권을 증진시키겠다는 북한의 주장은 심각한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윤 장관은 한국정부가 국제사회의 요청에 부응해 북한인권 사무소의 한국내 개소를 위해 유엔인권고등판무관사무소(OHCHR)와 긴밀히 협의중이라고 설명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 확대 현황도 소개했다.

케리 미 국무장관, 기시다 일본 외교장관, 알 후세인 인권최고대표 역시 COI 보고서에서 재확인된 심각한 북한인권상황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북한이 COI 권고사항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유엔이 강화된 북한 인권 결의 채택 등을 통해 필요한 행동을 취할 것을 강조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와 관련, 2005년부터 매년 북한인권 결의를 채택해 오고 있는 유엔총회에서 올해는 COI 권고사항을 반영한 결의를 채택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