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日, 역내 갈등의 근원 분명하게 해결노력 필수적"(상보)

최종수정 2014.09.19 01:26 기사입력 2014.09.18 16:45

댓글쓰기

한·EU 세미나 기조연설...과거잘못 정당화,미화 시도 우려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8일 "우리는 과거의 잘못을 정당화하거나 심지어 미화하고자 하는 시도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동북아 평화협력 질서 구축을 위해서도 올바른 역사 인식과 역내 갈등의 근원을 분명하게 해결코자 노력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 윤병세 외교부 장관(자료사진)

▲ 윤병세 외교부 장관(자료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윤 장관은 이날 서울 양재동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한·EU 동북아 평화협력구상 세미나'에 참석해 '동북아 평화협력구상과 유럽의 경험'이란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촉구했다.

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를 '검증'이라는 미명하에 훼손하고 결자해지 차원에서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한국과 중국의 요구를 외면하는 등 퇴행적 역사 인식을 보이고 있는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윤 장관은 연설에서 동북아는 다른 어떤 지역보다도 심각한 불확실성과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역내 주요국간 갈등은 하늘, 바다, 땅, 사이버 공간을 가리지 않고 있으며, 역사와 관련된 문제들로 인해 선린 관계에 갈등과 불신의 장벽이 세워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 장관은 이어 유럽의 통합 경험에서 세 가지 시사점을 얻어낼 수 있다면서 ▲장기적 비전과 오랜 준비의 필요성, ▲창의적인, 단계적 신뢰구축의 필요성, ▲역내 국가 간 역사적 상흔 치유의 필요성이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역사 상흔 치유와 관련해 독일의 브란트 총리는 1970년 바르샤바의 2차 대전 희생자 기념비에서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윤 장관은 "그 위대한 침묵은 그 어떠한 화려한 수사보다도 효과적으로 과거를 치유하고 새로운 미래의 길을 열었으며, 독일은 진정한 참회와 이를 뒷받침하는 실질적인 조치를 통해 진실된 모습을 보였다"고 높이 평가했다.

윤 장관은 "이런 행동과 조치가 없었더라면 유럽 통합은 물론 독일 통일도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윤 장관은 "이러한 모든 것들이 가능했던 것은 주변국의 의구심과 우려를 해소하려는 독일의 진정성 있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동북아는 이 경험에서 배워야 한다"고 일본을 겨냥했다.

윤 장관은 박근혜정부 외교정책의 한 축인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에 대해 "정권을 떠나 하나의 대국가 전략으로 정권과 상관없이 이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은 원자력 안전, 환경, 재난구호, 에너지 안보 문제 등 분야에서 협력을 해 나감으로써 국가 간 신뢰가 구축돼 전통 안보 의제 협력을 위한 여건이 조성되면 이를 토대로 새로운 다자 안보의 틀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장관은 또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은 모든 이해당사자에게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면서 "우선 동북아 역내 국가를 중심으로 하되 유럽은 물론 동남아 등 역외국이나 유럽연합(EU),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와 같은 지역협력기구의 옵저버도 참여 가능하다. 물론 핵심 이해당사자 중 하나인 북한에 대한 문은 언제든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은 한미 동맹, 6자 회담을 포함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기존의 다양한 협력체들과 상호 시너지 효과를 추구한다"면서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은 역내 협력을 위한 기존의 양자·다자적 노력을 보완할 것이며 결코 상충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