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건설, 적도기니서 3000억 규모 프로젝트 수주

최종수정 2014.09.23 10:21 기사입력 2014.09.23 1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쌍용건설은 최근 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 신공항 터미널과 행정청사빌딩, 다용도 상업시설 등 3건의 프로젝트를 단독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프로젝트는 총 3억달러(약 3000억원) 규모다.

신공항 터미널 공사는 승객터미널과 VIP 라운지, 공항 부대시설 등을 포함하며 총 공사비 2억달러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6개월이다. 이 공항이 완공되면 기존의 말라보 국제공항과 함께 적도기니의 관문이 된다. 500석 규모의 컨벤션홀을 포함하는 행정청사는 7층짜리 비정형 빌딩으로 지어진다. 공사비는 9000만달러다. 2층 규모의 다용도 상업시설은 1000만달러 규모 공사다.
이번에 수주한 3개 프로젝트는 모두 선수금으로 공사비의 30%를 받는 양호한 조건이라고 쌍용건설은 설명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지난 7월25일 회생계획 인가 시점을 전후로 말레이시아와 적도기니 등 해외에서만 약 4800억원의 공사를 수주했다"며 "현재 해외에서 입찰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의 추가 수주도 기대되기 때문에 기업 정상화와 인수합병(M&A)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현재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파키스탄, 이라크, 적도기니 등 세계 8개국에서 총 22개 프로젝트, 3조30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