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애등급 판정에 불만 50대 근로복지공단서 분신 소동

최종수정 2014.09.22 19:55 기사입력 2014.09.22 19: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장애등급 판정에 불만을 품고 근로복지공단 사무실에서 분신을 시도하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22일 중구 근로복지공단 사무실에서 자신의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방화예비)로 오모씨(52)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이날 오전 11시께 근로복지공단 사무실에서 장애등급에 관한 상담을 마친 뒤 "사고 후 오른쪽 손을 움직이기조차 어려운데, 가장 낮은 등급이 나왔다"며 미리 준비한 시너 1통을 자신의 몸에 부었다. 공단 직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오씨를 제지해 불을 붙이지는 않았다.

인천에서 공사장 인부로 일했던 오씨는 지난 2월 2m 높이의 사다리 위에서 작업하던 중 떨어져 손을 다쳐 장애등급 14급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오씨는 경찰 조사에서 "다치고 나서 일도 못하고 살기 힘든데 보상도 어렵다고 해서 죽으려 했다"고 말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