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직구' 급증에 국내 기업 '난색'…얼마나 더 싸길래?

최종수정 2014.09.22 15:25 기사입력 2014.09.22 15:25

댓글쓰기

해외 직구가 증가하고 있다

해외 직구가 증가하고 있다


해외직구 급증에 국내 기업 '난색'…얼마나 더 싸길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해외에서 직접 물품을 구매하는 '해외 직구'가 급증해 국내 기업들의 어려움이 예상된다.

22일 관세청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8월 말까지 해외직구 전자상거래 규모는 988만3000건, 9억5446만700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건수는 45%, 금액 기준으로는 53% 폭증한 것이다. 이 같은 증가율은 지난 2011년(각 56%, 72%) 이후 3년 만에 최고치다.

해외직구의 위력은 국내 판매가격보다 20∼50%까지 저렴한 '가격 경쟁력'이 되고 있어 외국브랜드 국내 판매사와 국내 기업들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또 해외직구 기업들이 제품을 위한 애프터서비스(AS)까지 시행하면서 많은 국내기업들이 퇴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직구 소식에 네티즌들은 "해외직구, 제값 주고 사면 손해 보는 것 같아서 해외직구 하는데.." "해외직구, 확실히 해외직구가 저렴하긴 하다" "해외직구, 수입품 가격거품 빼야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