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승환 안타, "돌부처도 웃었다"

최종수정 2014.09.22 13:05 기사입력 2014.09.22 13:05

댓글쓰기

오승환 (사진제공=gettyimages)

오승환 (사진제공=gettyimages)



오승환 안타, "돌부처도 웃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신 타이거즈 오승환(32)의 한일 프로야구 통산 첫 안타 기록이 화제다.

오승환은 21일 일본 효고현 고시엔 구장에서 열린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홈 경기에서 3-3으로 맞선 9회에 출전했다.

그는 2이닝 동안 안타와 실점 없어 삼진 2개를 잡으며 팀을 사수했다.

또한 오승환은 9회말 2사후 타석에서 내야 안타를 만들어 내 관중들의 시선을 모았다. 한신 타이거즈는 3-4로 패했지만 오승환의 활약은 두드러졌다.

경기후 한신 타이거즈의 와다 유타카 감독은 오승환을 극찬했다. 그는 "오승환에게 처음 2이닝을 던지게 했는데 정말 잘했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산케이 스포츠 역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산케이 스포츠는 "한신의 오승환이 일본 진출 후 처음 2이닝 동안 무실점을 기록했다. 더불어 첫 타석에서 첫 안타를 날리며 경기장을 웃게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매체는 "평소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는 오승환이지만 1루에 도달한 후에는 쑥스러운 웃음을 지었다"고 전했다.

오승환 안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오승환이 안타라니" "오승환, 멋있었다" "오승환 안타, 대박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