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 男風 갈수록 세진다

최종수정 2014.09.22 11:20 기사입력 2014.09.22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쇼핑의 무게 중심이 점차 여성에서 남성으로 이동하고 있다. 남성들이 '큰손'으로 부상하면서 백화점들은 남성만을 위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22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여성의 매출 비중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반면 남성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여성의 경우 2010년 매출 비중이 71.9%에 달했으나 2011년에는 69.8%를 기록하며 70% 아래로 떨어졌고 2014년 7월 현재는 68%까지 내려갔다. 남성의 비중은 2010년 28.1%에 그쳤으나 2011년에는 30.2%로 30%를 넘었고 지난해 31.3%에서 올해 7월에는 32%까지 올라왔다.

현대백화점의 경우 올해 8월까지 현대백화점카드 회원 기준으로 남성 고객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로, 2010년 28%에 비해 7%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50대 남성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0%에 육박할 정도로, 4050 남성 고객이 큰손으로 떠올랐다.

무엇보다 남성의 소비는 불황에도 견고한 모습이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의 경우 지난해 5월 남성전문관 '현대 멘즈'를 오픈했는데 견고한 남성 소비 덕에 지난 8월까지 매출이 32.4% 증가했다.

올해 세월호 등으로 극심한 소비 침체를 겪은 가운데서도 롯데백화점의 남성정장 상품군 매출은 올해 들어 오히려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남성정장 상품군 매출은 2012년 0.4%, 지난해 1.2% 역신장했으나 올해 1~8월 누계로 전년 동기 대비 5.8% 성장했다. 특히 8월에는 16.5% 증가해 2012년 2월 이후로 2년6개월 만에 두 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에 백화점들은 앞다퉈 남성전문관을 정비 또는 확대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서비스로 남심 잡기에 나서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무역센터점 남성전문관을 롤모델로 한 남성전문관을 2016년까지 본점, 목동점, 대구점, 판교점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은 본점의 남성전문관을 대대적으로 개편 중이다. 7층 남성 매장이 개편을 마치고 8월 오픈한 데 이어 6층은 9월 말 문을 열 예정이다. 6층까지 오픈할 경우 총 100여개의 풀라인 브랜드를 갖춘 국내 최고 수준의 남성전문관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갤러리아명품관은 오는 28일까지 총 10일간 '드레싱 더 맨(Dressing the Man)'을 타이틀로 비스포크 위크(맞춤 주문 제작 서비스)를 진행한다. 스테파노리치, g494 옴므, 키톤, 브리오니 등 12개의 하이엔드 수트 브랜드가 참여하며 한 명의 고객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되는 수트를 선보인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