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디 A씨 "박희태에게 홀마다 성희롱-성추행 당했다"

최종수정 2014.09.19 07:37 기사입력 2014.09.18 07:13

댓글쓰기

박희태 전 국회의장

박희태 전 국회의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캐디 A씨 "박희태에게 홀마다 성희롱-성추행 당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희태 전 국회의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골프장 경기진행요원(캐디) A씨가 “홀마다 성희롱 및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경향신문은 한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최근 A씨에 대한 조사에서 이 같은 진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경찰에서 “홀을 돌 때마다 계속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고, 성적 수치심을 느낄 정도의 신체접촉이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라운딩을 하는 중간에 무전기를 이용해 ‘(캐디를) 교체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도 한다. 골프장 측은 9번째 홀에서 A씨를 다른 캐디로 교체했다.

앞서 박 전 의장은 지난 11일 오전 강원 원주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면서 A씨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논란이 일자 박 전 의장은 “손녀 같고 딸 같아서 귀엽다는 수준에서 터치한 것”이라고 언론에 밝혀 파문이 커졌다. 그는 “해당 캐디를 만나 사과하고 합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수사를 맡은 강원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16일 박 전 의장을 피혐의자(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출석 요구서를 보낸 상태다.

박 전 의장은 10일 이내에 출석해 조사를 받아야 한다. 경찰은 박 전 의장이 1차 출석요구에 불응하면 2·3차 출석 요구서를 추가로 발송할 계획이다. 경찰은 골프장 측 등 참고인 조사를 완료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17일 성명을 내고 “정부가 성폭력 근절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은 현재에도 국회의장까지 지냈던 정치인이 이처럼 낮은 수준의 인권감수성과 성인식으로 여전히 성폭력을 저지르고 있음에 놀라움과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박 전 의장은 성추행을 인정하고, 성실히 조사에 임하라”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희태 성추행, 대박이네" "박희태 성추행, 이거 상습범이었군" "박희태 성추행, 박희태 해명 들어봐야지" "박희태 성추행, 누명 쓴 건 아니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