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연합, 안경환·이상돈 비대위원장 영입 무산(상보)

최종수정 2014.09.12 20:50 기사입력 2014.09.12 2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2일 안경환·이상돈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영입이 무산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경환·이상돈 두 교수를 공동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한 것은 두 분이 고사해 현실적으로 어렵게 됐다"면서 "비대위 구성 문제는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현재는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 집중하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부당한 판결, 담배세·주민세 인상 등 민생현안 문제에 전념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정세균, 김한길, 박지원, 문재인 등 당내 중진 의원들과 논의 끝에 이 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내에서 박 위원장의 거취 문제가 거론되는 데 대해 박 대변인은 "당이 더 위기로 치닫게 되고 세월호 특별법 협상을 실종시키게 되므로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일축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