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연휴, 미혼남녀에게 이 질문만은 'NO!'

최종수정 2014.09.08 07:00 기사입력 2014.09.08 0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추석에는 자주 보지 못하는 친척들이 모여 많은 질문과 이야기를 하기 마련이다. 명절에 미혼남녀들에게 가장 스트레스를 주는 질문은 무엇일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이 미혼남녀 882명(남성 434명, 여성 448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2일까지 ‘미혼남녀 명절 스트레스 질문 1위’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의 경우 ‘결혼 언제하니’(233명/53.8%)가 1위로 꼽혔다.
설문에 참여 한 김모씨(38·남)은 “오랜만에 가족이 모이는 자리에서 매년 빠지지 않는 질문은 결혼 관련 질문이다”며 “다른 부분은 노력해서 되지만 결혼만큼은 마음대로 되지 않기 때문에 매년 결혼 질문이 가장 스트레스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취업은 했니’(112명/25.6%), ‘올해로 몇살이니’(53명/12.4%), ‘살찐 것 같다’(36명/8.2%)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살찐 것 같다’(244명/54.5%)를 1위로 꼽았다.
윤모씨(34·여)는 “안그래도 스트레스 받는 부분이 많은데 외적인 지적을 받으면 자괴감과 함께 몹시 불쾌한 마음을 감출 수 없더라”며 “평소 자신의 다른 노력하는 부분은 모른 채 자기관리의 기준을 외적인 요소로만 판단하는 것은 밖에서나 집안에서나 같은 것 같아서 속상하다”고 답했다.

뒤이어 ‘결혼 언제하니’(126명/28.2%), ‘취업은 했니’(60명/13.6%), ‘올해로 몇살이니’(18명/3.7%) 순으로 조사됐다.

김라현 노블레스 수현 본부장은 “1년 중 온 가족이 모이는 유일한 시간이 명절인데관심과 반가움의 표현이 다소 극단적인 질문으로 비춰져 미혼남녀들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며 “결혼은 다양한 인간관계를 통해 인연을 만나려는 노력이 바탕이 되어야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