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두리 친동생(?)' 장예원 아나운서는 누구? …최연소 SBS 합격한 '엄친딸'

최종수정 2014.09.05 14:51 기사입력 2014.09.05 14:51

댓글쓰기

장예원 아나운서

장예원 아나운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차두리 친동생(?)' 장예원 아나운서는 누구? "23살에 SBS 합격한…"

한 인터뷰에서 축구선수 차두리에게 "친오빠 같다"고 밝힌 장예원 SBS 아나운서에게 누리꾼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숙명여자대학교 미디어학부 10학번으로 재학 중인 지난 3월에 SBS 최연소 아나운서로 합격해 화제를 모았다.

또 과거 숙명여대 홍보모델과 교내 방송국 아나운서로 활동했으며 대학생들의 대외활동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강사로 활동한 '엄친딸'로 알려졌다.

장예원은 1990년생으로 대학교 3학년 때 1900대 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곧바로 SBS 최연소 아나운서로 발탁됐다.
그는 '한밤의 TV연예' '도전1000곡' '놀라운 대회-스타킹' '모닝와이드' 등 주요 예능 및 교양 프로그램에 투입되며 SBS의 떠오르는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특히 장예원은 축구 팬들 사이에서는 '예누자이'로 불린다. 이 별명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벨기에 출신 18세 신예 공격수 아드낭 야누자이의 이름에서 딴 이름이다.

아드낭 야누자이는 2011년 16세의 나이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해 측면 미드필더로 활약, 지난해 부진에 빠졌던 팀을 구해내는 등 깜짝 스타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 별명은 SBS '풋볼매거진 골' MC인 배성재 아나운서가 직접 지어준 것이다.

현재 SBS 교양 'TV 동물농장'과 SBS '풋볼 매거진 골'을 진행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장예원 아나운서, 최연소 아나운서라니" "장예원 아나운서, 참 귀엽게 생겼네" "장예원 아나운서, 뉴스에는 안 어울리는 얼굴인 것 같다" "장예원 아나운서, 예쁘고 귀엽고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