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7월 對中 무역적자 또 사상 최대

최종수정 2014.09.05 10:45 기사입력 2014.09.05 10:45

댓글쓰기

한국과의 무역적자도 전월比 32% 급증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지난 7월 미국의 대(對)중국 무역수지 적자가 또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의 지난 7월 무역수지 적자가 405억달러를 기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미국 상무부 발표를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블룸버그통신의 예상치인 424억달러보다 적은 것이다.

미국의 7월 무역적자는 6월 408억달러보다 0.6% 감소한 것으로 392억달러를 기록한 지난 1월 이후 최저치다.

그러나 미 상무부는 최대 교역국인 대중국 무역수지 적자가 309억달러로 전달보다 2.7% 늘어 사상 최고치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한국과 교역에서도 24억800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대중국·한국의 무역적자 비중이 80%를 훌쩍 뛰어넘는 셈이다. 더욱이 대한국 7월 무역적자는 6월 18억7000만달러에서 32.3% 급증한 것이다.
대한국 수출이 6월 38억8000만달러에서 7월 36억8000만달러로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수입은 57억5000만달러에서 61억6000만달러로 늘었기 때문이다.

품목별로는 전자·우주·정보통신(IT) 등 첨단 기술 분야에서 한국을 상대로 6억1000만달러, 자동차 및 부품에서 18억8000만달러의 적자를 각각 냈다. 이로써 올해 1∼7월 대한국 무역수지 적자는 134억9000만달러다.

북한을 상대로 한 미국의 7월 무역 거래는 전혀 없었다. 1∼7월 미국의 대북 무역수지 누계는 수출 1980만달러, 수입 '제로'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미국의 7월 무역적자는 482억달러로 전달 489억달러보다 조금 줄었다. 수출이 자동차 및 부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1980억달러로 6월보다 0.9% 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입은 2238억달러로 전월 대비 0.7% 증가했다. 특히 미국 내 에너지 개발 붐 덕에 원유 수입이 급감하면서 이 부문의 적자가 2009년 5월 이후 최저로 줄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