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 임영록·이건호 갈등, 작년말 IT본부장 교체 '시발점'

최종수정 2014.09.01 06:57 기사입력 2014.08.31 1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의 갈등이 불거진 것은 지난해 말 국민은행 IT본부장 교체 과정이 직접적인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행장 측이 지난 26일 검찰에 낸 고발장에는 이러한 과정에서의 갈등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고발장을 보면 임 회장은 당시 국민은행 IT본부장이 골프접대 등 금품·향응 수수 등 업체 간에 유착의혹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 행장에게 이를 전달했다. 임 회장이 4차례에 걸쳐 IT본부장의 교체를 요구했다는 게 이 행장 측 설명이다.

이에 대해 이 행장은 감찰반 조사를 통해 감찰을 벌였지만 금품 수수 의혹은 찾지 못했고 이를 임 회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시기에 문제점이 지적된 국민은행 IT본부장은 KB금융지주 최고정보책임자인 김재열 전무에게 주 전산기 변경 계획을 은행이 주도하겠다는 의사를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전산기 교체를 둘러싼 지주와 국민은행 간 갈등이 더 커진 이유다.
결국 임 회장은 지난해 12월 후임자를 추천해 본부장을 교체했다는 게 이 행장 측의 주장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임 회장 측에서 업무상 금품·향응 수수 의혹이 있는 계열사 임원에 대해 교체 의견을 제기할 수도 있는 일"이라며 "지주와 은행 측은 그동안의 자존심 놓고 벌인 갈등을 풀어내고 하루빨리 조직정상화와 신뢰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