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영록式 '능력위주' 임원인사 계속된다

최종수정 2014.08.29 16:01 기사입력 2014.08.29 16:01

댓글쓰기

KB부동산신탁 신임 사장에 내부 부사장 출신 발탁…임기만료 계열사 CEO 4명은 유임 '조직안정'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임영록 KB금융그룹 회장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인사를 단행하면서 조직의 안정과 연속성을 선택했다. 취임 이후 강조했던 '연공서열' 타파의 원칙도 지켰다.

29일 KB금융은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열고 임기가 만료된 정회동 KB투자증권 사장과 김진홍 KB생명 사장, 이희권 KB자산운용 사장, 장유환 KB신용정보 사장을 유임했다. 최근 그룹을 둘러싸고 잇따른 사건들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변화 보다는 안정을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KB부동산신탁 사장에는 김주수 부사장이 발탁됐다. 장기 근무한 박인병 사장 후임으로 김 신임 사장 후보를 추천한 이유는 KB부동산신탁 부사장으로 있으면서 임직원들의 신망이 두텁고 내부에서 뛰어난 성과를 올렸기 때문이다.

김 신임 사장 후보는 KB국민은행에서 기업금융본부장, 강남지역본부장, 영등포지역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임 회장은 그동안 KB금융에 만연했던 순혈주의를 바탕으로 한 나눠먹기식 인사 등 적폐를 과감히 타파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그동안 KB금융 계열사의 사장은 대부분 국민은행 부행장 출신이 맡는 게 관행이었다. 그동안 계열사 부사장의 위치는 국민은행 본부장을 하다 부행장으로 승진하지 못한 간부들이 예우차원으로 퇴직하기 전까지만 일하는 자리로 여겨졌다.

그러나 임 회장은 부행장 출신이 아닌 본부장을 거쳐 계열사 부사장으로 근무하던 임원들 중에 업무능력이 뛰어난 인재를 발탁해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있다.

김덕수 KB국민카드 사장과 남인 KB인베스트먼트 사장, 박중원 KB데이터시스템 사장, 이희권 KB자산운용 사장 등은 국민은행 본부장을 거쳐 계열사 부사장을 맡고 있다가 사장으로 승진했다. 임 회장이 취임한 지난해 7월12일 이후에 모두 CEO가 된 인사들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앞으로도 번호표 인사를 없애고 능력 위주의 임원들을 선발해 승진시킬 것"이라며 "임원인사에 대한 개혁뿐 아니라 조직문화 전체의 잘못된 관행을 뿌리뽑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