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P "韓 정책공조 단기 호재..구조개혁도 있어야"

최종수정 2014.08.29 17:43 기사입력 2014.08.29 1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최경환 경제팀과 한국은행의 정책공조가 단기적으론 국내 경기를 부양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효과가 장기화되려면 경제구조개혁도 수반돼야 한다고 전망했다.

리테쉬 마헤시와리 S&P 전무는 29일 국제금융센터가 개최한 '중국 리스크가 한국 신용시장에 미치는 영향' 세미나의 질의응답에서 한국의 재정 통화 정책공조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리테쉬 전무는 "경제활성화와 금리인하와 같은 경기부양책은 단기적으로 좋을 수 있지만 그 이후에 개혁적인 조치가 수반되지 않으면 오히려 악재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금리인하로 통화량이 늘려 경기를 부양하는 것은 반짝 호재는 될 수 있으나 가계신용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는 "자본 건전성 조치가 조금 더 터프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킴엥 탄 S&P 상무도 "재정과 통화정책을 통해 경제확장적 구조개혁으로 나아간다는 한국의 경기부양책은 일본과 비슷하다"면서도 "하지만 이 세가지는 한꺼번에 이뤄지기 어려운데 한국은 두번째 통화정책 단계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재정과 통화 정책만을 통한 경기부양이 지속가능한 성장으로 이어지기 어렵다"면서 "정책공조와 더불어 보다 면밀한 경제구조 개혁이 수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는 한국기업들의 신용전망에 대해선 중국 시장 의존도가 심해져 위험도가 증가하고 있다고도 경고했다.

LG화학의 총매출 대비 중국매출 비중은 2012년 42%에서 지난해 44%로 증가했고, 삼성전자도 14%에서 18%, 포스코는 8%에서 10%로 늘어난 상태다.

권재민 S&P 전무는 "중국의 저성장은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한국의 철강정유화학산업뿐 아니라 제조업에 대한 수요 또한 감소시켜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S&P가 평가한 국내 기업 40여개의 신용등급은 지난해 평균 BB+로 2009년에 비해 두 단계 낮아졌다.

권 전무는 "중국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자로 부상하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며 "기술과 품질이 한층 개선된 중국기업과의 시장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