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서 잇따라 유출된 아이폰6…보안 지키려다 살인까지?

최종수정 2014.08.28 08:35 기사입력 2014.08.28 08:11

댓글쓰기

(출처-CLW)

(출처-CLW)


최근 잇따른 정보유출에 중국 보안 강화한 애플…中 애플 조립공장서 보안요원과 직원간 살인사건 발생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아이폰6 디자인에 관한 정보가 중국에서 계속 유출되고 있는 가운데 애플의 조립공장인 폭스콘(Foxconn) 센젠 공장에서 보안 강화로 인해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는 보도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중국 노동 감시단체(CLW)는 지난 주 폭스콘 센젠 공장에서 아이폰6의 보안 강화로 인해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폭스콘은 아이폰6의 출시일이 임박함에 따라 신제품에 대한 비밀 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아이폰6 생산 직원들을 대상으로 엄격한 보안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LW는 지난 21일 저녁 교대 시간에 조립 라인 직원과 보안요원 사이에 다툼이 일어났으며 보안요원과 직원사이 험한 말들이 오고 간 이후 보안요원이 칼로 찔러 조립 라인 직원을 죽였다고 전했다.
이처럼 중국 아이폰 조립부품 공장에서의 살인사건은 애플의 보안강화에 따른 것일 수 있다는 것이 CLW의 주장이다. 실제 최근 중국에서 아이폰6 모형들의 사진이 유출됐고 4.7인치 아이폰6의 뒷면 케이스 사진도 공개됐다.

중국에서의 계속되는 정보 유출에 애플은 유출자를 찾기 위해 200명의 보안요원들을 고용하고, 중국 정부에도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애플의 차세대 제품인 아이폰6는 오는 9월9일 이벤트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