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의원 22명 "朴 결단 촉구"… '여·야·유가족 3자 협의기구' 제안

최종수정 2014.08.22 17:16 기사입력 2014.08.22 17: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의원 22명은 22일 성명서를 내고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한다"며 "유족과 국민에게 약속한 대로 철저한 진상규명이 가능한 특별법 제정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여야와 유족이 함께 참여하는 협의기구의 즉시 구성을 지지하고 요청한다"며 "이 기구를 통해 여야와 유족이 머리를 맞대고 서로 의견을 경청하면서 해법을 만들어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를 묻으려는 정부·여당의 무책임이 이 상황의 근본이지만, 새정치연합의 부족함 역시 헤아릴 길이 없어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대로 가면 특별법 제정은 장기 표류하고 여야의 대치 격화로 민생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며 대한민국 공동체는 분열의 위기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특별법이 더 이상 표류해선 안된다"며 "여당의 참여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성명서에는 3선의 노영민 설훈 안민석 의원, 재선인 김태년 우원식 유성엽 유승희 이목희 이인영 정청래 의원, 초선인 김경협 김기식 김용익 김현 도종환 박남춘배재정 은수미 이학영 진성준 최민희 홍익표 의원이 참여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