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형, 남자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쇼트 1위…개인 최고점

최종수정 2014.08.22 13:08 기사입력 2014.08.22 13: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남자 피겨 유망주 이준형(18·수리고)이 올시즌 첫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선두로 나섰다.

이준형은 22일(한국시간) 프랑스 쿠쉬빌에서 열린 2014~2015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7.88점을 얻어 1위에 올랐다. 기술점수(TES) 35.55점과 예술점수(PCS) 32.33점을 받아 러시아의 알렉산더 사마린(67.43점)과 일본의 야마모토 소타(65.66점)를 제쳤다. 지난해 9월 멕시코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획득한 개인 최고점(62.27점)도 5.61점 높였다.

자신의 쇼트프로그램곡 '더 와일드 파티'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이준형은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켜 기본점수 8.50점에 수행점수(GOE) 1.71점을 챙겼다. 이어진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플라잉 카멜스핀도 무리 없이 넘겼다. 트리플 러츠에서 롱에지(잘못된 에지) 판정으로 2점이 깎였지만 나머지 스텝과 스핀에서 안정을 되찾아 매끄럽게 연기를 마쳤다.

이준형은 지난 1월 4대륙선수권에서 개인 최고점(184.14점·14위)을 세웠고, 3월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한국 남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해 16위에 오르는 등 발전하고 있다.

여자부에서는 최다빈(14·강일중)이 쇼트프로그램 46.04점으로 7위에 자리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