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월부터 화순·보성 주민은 100원에 택시 탈 수 있어요"

최종수정 2014.08.20 16:28 기사입력 2014.08.20 16:28

댓글쓰기

100원 택시를 타고 있는 주민들(사진=서천군 제공)

100원 택시를 타고 있는 주민들(사진=서천군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0월부터 화순·보성 주민은 100원에 택시 탈 수 있어요"

20일 전라남도청이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화순군과 보성군에 100원 택시가 운행된다”고 밝혔다. 100원 택시는 이낙연 전라남도지사가 6·4 지방선거 후보 시절 내건 공약이다. 버스가 들어오지 않는 등 교통이 불편한 마을 주민이 버스가 자주 서는 정류장까지 부름 택시를 100원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또 이용자가 버스정류장보다 더 멀리 읍내에 나가길 원할 경우 버스요금인 1200원을 추가로 내도록 해 사실상 외딴 마을에서 읍내까지의 택시요금은 1300원이 된다.

전라남도는 26일 22개 시·군 교통부에서 과장 회의를 열어 내년 확대시행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연다. 순천시 등 전남도 내 16개 시·군은 내년부터 시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위광환 전라남도 건설방재국장은 “버스가 들어가지 않는 마을 300여곳 주민들의 생활 불편이 조만간 풀리게 될 것”이라며 “우선시행지역의 시행 결과를 토대로 반듯하게 정착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100원 택시, 화순 보성 주민들 부럽다" "100원 택시, 서울엔 도입 가능성 없겠지" "100원 택시, 전남으로 이사갈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