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케미칼, 안동 백신공장 상업생산 준비완료

최종수정 2014.08.18 09:41 기사입력 2014.08.18 09: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SK디스커버리 의 백신 공장이 본격 가동 준비를 마쳤다.

SK케미칼은 안동에 구축한 백신 공장(L하우스)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GMP 적격 승인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GMP는 의약품의 제조와 품질 관리 기준으로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의약품을생산하는 공장을 정부가 인증해 주는 제도다. 이번 L하우스의 GMP적격 승인으로 SK케미칼은 공장과 관련한 백신 생산 준비는 모두 마친 셈이다.

SK케미칼은 제품허가 심사 중인 세포배양방식의 독감 백신을 시작으로 현재 개발 진행 중인 백신을 모두 이 공장에서 생산해 국내 판매는 물론 해외로도 수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향후 새롭게 발생해 유행하는 전염병에 대한 신규 백신도 개발만 완료되면 즉시 대량생산이 가능하다.

현재 SK케미칼은 사노피 파스퇴르와 차세대 폐렴 백신의 공동 개발 및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국제 백신 연구소와는 장티푸스 백신을 공동 개발 후 개발도상국으로 공급하기로 계약을 맺은 상태로 향후 L하우스는 백신 생산의 국제적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이인석 SK케미칼 사장은 “위기 상황을 대비한 백신 주권 확보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2011년 6월 첫 삽을 뜬 이후 식약처의 ‘글로벌백신 제품화지원단’과 ‘WHO-PQ 인증지원협의체’ 등 유관기관의 지원과 경북도, 안동시의 적극적 협조에 힘입어 세계 최고 수준의 백신 공장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L하우스는 경북바이오단지(안동)내의 부지 6만3000㎡에 원액 및 완제 생산시설부터 제품 검증 시설을 비롯해 물류창고 등의 부대 시설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차세대 제품 개발을 위한 파일럿 시설도 갖춰 백신 국산화와 수출을 주도한다.

식약처의 기업 맞춤형 ‘WHO-PQ인증지원협의체’가 이번 GMP 인증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국제 조달 시장 입찰 자격인 사전 적격 평가(PQ)인증 기반이 구축돼 SK케미칼 백신의 글로벌 시장 진출은 더욱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