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케미칼 친환경 소재로 바꾼 유아용기 매출 10배 '대박'

최종수정 2014.06.11 08:59 기사입력 2014.06.11 08:59

댓글쓰기

서울시 소재 한 공원에서 마더스콘 스마트에코테이너 사용 고객이 용기에 유아용 이유식, 과일 등을 담아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SK케미칼의 친환경 소재 에코젠을 적용한 마더스콘 스마트에코테이너는 제품 출시 2년만에 매출이 10배 가량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서울시 소재 한 공원에서 마더스콘 스마트에코테이너 사용 고객이 용기에 유아용 이유식, 과일 등을 담아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SK케미칼의 친환경 소재 에코젠을 적용한 마더스콘 스마트에코테이너는 제품 출시 2년만에 매출이 10배 가량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유아용품 시장에서 친환경 소재를 통해 '대박'을 거둔 사례가 있어 화제다.

SK디스커버리 은 유아용품 브랜드 '마더스콘'의 제조사 에듀케이션아이코퍼레이션이 자사의 바이오플라스틱 '에코젠(Ecozen)'을 적용해 개발한 유아용 식기 '마더스콘 스마트에코테이너'의 매출이 출시 2년 만에 10배나 오르는 성과를 나타냈다고 11일 밝혔다.

실제 이유식, 유아식, 과일 등을 담는 유아용 식기 스마트에코테이너의 최근 6개월 간 매출은 지난 2012년 7월 출시된 직후 6개월 간 판매 실적 대비 10배 가량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별 성장율은 평균 50%에 달했다.

이에 대해 판매사인 에듀케이션 측은 "스마트에코테이너는 최근 3년 간 출시한 개별 제품 중 가장 성공한 브랜드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이 제품의 성공 요인으로 '친환경 소재'의 적용을 꼽았다. 이 제품에 적용된 '에코젠'은 자연에서 유래한 바이오 물질이 함유된 고기능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으로 비스페놀A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에듀케이션 관계자는 "유아용 식기의 경우 아이가 먹고 마시는 음식을 직접 담기 때문에 제품을 만든 소재의 종류까지 꼼꼼히 따지는 경우가 많다"며 "환경호르몬을 배출하지 않는 소재의 장점이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투명하고 가벼운 소재의 특성 역시 제품 성공에 큰 영향을 미쳤다. 에코젠은 유리와 같이 투명하고 열에 잘 견디는 물성을 지녔지만 무게는 그 절반에 불과하다.

SK케미칼 측은 "에코젠은 다른 플라스틱보다 열에 잘 견디기 때문에 뜨거운 음식을 담을 수 있고, 유리와 같은 수준의 투명성을 지녀 내용물을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며 "유리에 비해 무게가 가볍기 때문에 외출 시 이유식을 휴대할 때에도 무게의 부담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케미칼은 이번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유아용품 시장 공략에 주력할 방침이다.

회사 측 관계자는 "유아 자녀를 둔 부모 층 사이에 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식기, 장난감, 교구 등 전 분야에서 친환경 소재에 대한 니즈가 늘고 있다"며 "에코젠의 친환경성과 특장점을 적극 부각하고 아이템을 다각화 해 유아용품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