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광복절 경축사…與 "비전 제시", 野 "실망"

최종수정 2014.08.15 12:06 기사입력 2014.08.15 12: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박근혜 대통령이 15일 8·15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새로운 혁신과 변화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여야는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김영근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발표한 '제69주년 광복절 경축사'는 공허하기 그지 없고 평화의 메시지도 없어 매우 유감이다"며 "국내 정국상황이 엄중하고 남북관계와 동북아 정세가 불안한 점을 감안할 때 실망스럽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정국교착의 책임을 전적으로 정치권에 돌린 것은 온당치 못하다"며 "솔선수범해야 할 지도자가 겸손과 낮은 자세를 외면하고 여야 정치권에 화살을 돌린 것은 국민이 선뜻 납득하기 어려운 시각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또한 남북관계와 한일관계를 언급하기에 앞서 여건 조성을 충분히 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제안한 것은 현명한 전략이 아니라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다만 정부가 내수진작을 위해서 내년 예산을 확대 편성하겠다는 것은 관심갖고 지켜보겠다"면서 "경기 활성화대책이 사회적 약자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양극화 심화를 초래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해둔다"고 밝혔다.
반면,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박근혜 대통령은 제69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한 의지와 함께 새로운 혁신과 변화의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우리 사회에 오랫동안 쌓여온 비정상적인 관행과 적폐를 반드시 바로잡아 국가 재도약의 단단한 토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히고,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길에 정치권의 협조가 필요함을 강조했다"며 "어렵게 일군 경제 활성화의 불씨를 정치권이 발목잡아서는 안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 문제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앞으로 정치권이 한 마음이 되어 민생을 보듬고 국민을 살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북 문제에 대해서 박 대통령은 내년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이 함께 광복을 기념할 수 있는 공동행사를 기획하자고 제안했다"며 "또한 오는 10월 평창에서 열리는 ‘생물다양성 협약 총회’의 북한 참여 및 남북 문화유산 공동 발굴 등을 통해 남북한 간 교류의 폭을 넓히자고도 제의했다"고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실행 가능한 협력부터 행동으로 옮겨내자는 대통령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북한이 이에 대해 전향적이고도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인다면, 향후 서로간의 신뢰 구축을 통한 진정한 한반도 평화가 정착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일본 지도자들의 올바른 역사인식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전향적 조치 없이는 미래지향적이고 우호적인 한일관계는 어렵다는 점을 밝혔다"며 "이런 가운데 오늘 일본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료를 봉납하고, 내각 각료들이 신사를 참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며 광복절을 맞아 침략의 당사자인 일본 정부가 보여준 독선적이고 무책임한 행위에 새누리당은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새누리당은 광복절을 맞아 기적의 역사를 일궈낸 순국선열의 뜻을 가슴에 새기며, 대한민국 제2의 도약을 위한 국가 혁신에 정치권이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