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 회장·은행장 출근저지 첫날…출근했지만 투쟁계속 '진통'(종합)

최종수정 2014.08.11 14:24 기사입력 2014.08.11 10: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KB국민은행 노조의 회장ㆍ은행장 출근저지 투쟁 첫 날은 물리적 충돌 없이 끝났다. 하지만 노조측이 앞으로도 출근저지 투쟁을 계속 강행할 예정이어서 진통이 예상된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는 11일 오전 서울 명동 KB금융지주 본사와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각각 회장ㆍ행장의 '동반퇴진'을 외치며 출근저지 투쟁을 벌였다. 노조의 회장ㆍ은행장 동시 출근저지 투쟁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7일부터 천막농성에 돌입한 노조와 회장ㆍ행장측간의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예상됐지만 큰 탈 없이 출근이 이뤄졌다.
이날 명동 KB금융지주 본사 1층 로비에는 임영록 KB금융그룹 회장의 출근시간에 맞춰 아침 일찍부터 노조원 20여명과 청경 20여명이 대치하면서 긴장감이 흘렀다. 그러나 임 회장은 출근길에 계열사인 KB캐피탈 업무보고를 받는 외부 일정이 잡혔 출근하지 못했다. 오후로 출근이 미뤄지면서 노조원들과의 충돌도 없었다.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는 이 행장이 8시30분께 출근해 청경 10여명의 보호를 받으며 1층 엘리베이터로 직행했다. 로비에는 노조원 10여명이 "이건호 행장은 퇴진하라"라는 구호 등을 격하게 외치며 출근저지 투쟁을 했지만 출근을 막지는 못했다. 이 행장은 노조원들과 눈도 마주치지 않고 출근저지 투쟁에 대한 한 마디 언급도 하지 않은 채 엘리베이터를 타고 사무실로 들어갔다.

노조 관계자는 "관치 낙하산 경영진 사퇴를 위한 출근저지 투쟁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더 이상 KB금융이 망가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