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은행, '주택담보대출 신상품 2종' 출시

최종수정 2014.08.11 09:40 기사입력 2014.08.11 0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부산은행은 금융소비자의 금융비용 부담완화와 선택폭 확대를 위해 금리상승 상한을 설정하는 'BS금리상한 모기지론'과 현행의 적격대출보다 금리가 약 0.5%p 인하된 '금리조정형 적격대출'을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BS금리상한 모기지론은 최초 5년 동안 금리상승폭을 2.0%p 이내로 제한해 중·단기 금리상승에 대한 위험을 회피할 수 있는 고정금리의 혜택과 기준금리 하락 시에는 이자부담을 줄이는 변동금리의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또 분할상환방식대출로 대출기간은 고객의 자금계획에 따라 10년 이상 30년 만기내에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지난 1일부터 시행된 담보인정비율(LTV)규제완화 내용을 반영해 주택가격의 최대 70% 범위내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금리조정형 적격대출은 대출 후 최초 5년 동안 현행 적격대출 대비 0.5%정도 낮은3% 중·후반대로 적용된다. 이후 매5년마다 주택금융공사 u-보금자리론(10년 만기)금리 보다 0.1%p 낮은 선에서 금리가 변동·적용되고, 6억원 이하 주택에 한해 최대 4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