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에볼라 비상사태 선포…'여행제한' 조치 빠진 이유?

최종수정 2014.08.10 15:06 기사입력 2014.08.10 14: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세계보건기구(WHO)가 서아프리카에서 확산 중인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PHEIC)' 선포하면서 에볼라 유행국 이외의 국가에 대해서는 여행이나 무역 금지 조치를 제외시켰다.

1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WHO는 지난 8일(현지시간)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기니와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나이지리아 등 에볼라 유행국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을 권고했다. 또 접경지역의 전수검역과 지역사회 전체에 대한 포괄적인 방욕조치를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에볼라 환자와 의심증상자, 에볼라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은 출국금지하고, 의료기관과 검사기관 의료진의 안전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이나 스페인, 사우디아라비아 등 에볼라 의심환자나 확진환자가 있는 국가와 에볼라 발생국과 국경을 접한 국가는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긴급검역과 감시를 시행하고, 진단실험실을 확보할 것을 주문했다. 또 에볼라 환자와 접촉자 관리를 위한 긴급대응반을 구성하도록 했다.

이들 국가를 제외한 나머지 국가도 여행자에 대한 해외감염병 정보를 제공하고, 검역와 감시, 환자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권고했다. 에볼라에 노출된 사람을 본국으로 송환하기 위한 시설도 갖출 것을 요구했다.
다만 일반적인 여행이나 무역제한은 권고하지 않았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높지만 감염성을 강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WHO에 따르면 지난 6일까지 에볼라 바이러스 사례는 1779건으로, 이 가운데 961명이 숨졌다. 기니에서 367명, 시에라리온 298명, 라이베리아 294명, 나이지리아 2명 등 사망자는 서아프리카 지역에만 집중됐다. 에볼라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한 호흡기 감염이 아니라 에볼라 환자와 직접 접촉을 통해 감염되는 만큼 에볼라 발생국만 잘 통제하면 전세계로 확산될 가능성이 낮다고 본 것이다.

서아프리카 지역의 열악한 의료시스템이 에볼라 사망자를 늘린 점도 여행금지라는 극약처방을 내리지 않은 이유로 꼽힌다. WHO가 지난 8일 발표한 성명을 보면 서아프리카 지역의 취약한 보건시스템과 의료진 부족, 재정과 자원 부족 등으로 에보라 발병율을 높인 것으로 분석됐다. 에볼라 전염에 대한 오해 등 감염병에 대한 정보 부족도 에볼라를 차단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로 지목됐다.

실제 이들 4개국에서 에볼라 감염으로 인한 사망률은 경제 수준에 따라 큰 차이가 났다. 기니의 경우 495명이 감염돼 367명이 숨지면서 치사율이 74%에 이르지만, 최근 발병한 나이지리아는 감염자 13명 가운데 2명이 사망해 치사율은 15%에 불과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급격히 늘고 서아프리카 주변 지역으로 확산되면서 에볼라에 대한 국제공조가 필요하지만, 피해가 서아프리카 지역에만 집중된 만큼 전세계에 여행금지를 내릴 정도로 위급한 상황은 아니라는 WHO의 고민이 엿보인다"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