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지웅, '침묵의 카르텔' JYJ 방송 출연 제약에 일침 "SM이 볼트모트냐"

최종수정 2014.08.08 15:32 기사입력 2014.08.08 15:32

댓글쓰기

허지웅이 JYJ의 방송 출연 제약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사진:JTBC '썰전' 방송 캡처)

허지웅이 JYJ의 방송 출연 제약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사진:JTBC '썰전'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허지웅,'침묵의 카르텔' JYJ 방송 출연 제약에 일침 "SM이 볼트모트냐"

방송인 허지웅이 JYJ 방송 출연 제약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의 2부 '예능심판자' 에서는 그룹 JYJ가 CF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식지 않는 인기를 누리면서도 음악프로그램과 지상파 예능에 출연이 쉽지 않은 이유에 대해 분석했다.

이에 대해 강용석은 "법적인 제지라기보다 침묵의 카르텔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침묵의 카르텔이란, 사회집단이나 이해집단이 불리한 문제나 현상이 있을 때 구성원들이 침묵하고 외면하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이 말을 들은 허지웅은 "그것이 침묵의 카르텔이면 결국 SM이 볼트모트인가? 말하면 안 되는 것이냐"라며 SM의 행태에 대해 일침을 가해 주목을 받았다.
김구라는 "방송국 입장에선 JYJ를 쓰기 위해 SM의 많은 연예인을 안 쓸 수는 없다"며 "마치 중국과 대만 중 무역 교육국을 선택하는 문제"라고 비유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허지웅 JYJ, 볼트모트라니 확 와닿네" "침묵의 카르텔, 사태가 지난지 몇 년이 지났는데 아직까지" "허지웅 JYJ, 솔직하구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