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케미칼, 고용노동부 '일家양득 캠페인' 우수사례 선정

최종수정 2014.08.04 15:53 기사입력 2014.08.04 15: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롯데케미칼 은 자사가 시행 중인 다양한 가정친화적 프로그램 및 관리방안이 지난달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일家양득' 캠페인에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일家양득'은 고용노동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고용률 70% 로드맵' 전략 중 '일하는 방식과 근로시간 개혁'에 해당되는 캠페인으로 일과 가정의 균형이 회복된 안정된 삶을 바탕으로 창조적이고 품격있는 선진국가 지향을 주요 목표로 삼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캠페인에서 불필요한 회식 및 야근 줄이기, 육아부담을 남성·기업·사회가 나누기, 알찬 연차휴가 활용하기의 3개 분야에 구체적인 방안 및 실천 과정 등을 상세하게 기재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실제 롯데케미칼은 올 1월부터 매주 수요일은 야근과 회식 없이 귀가하는 '가족사랑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제도의 도입과 더불어 지속적인 실천을 위해 직원들에게 수요일마다 5시경 업무용 컴퓨터에 팝업(POP-UP)형태로 알림메시지를 발송하고, 6시경엔 임원 및 팀장들이 퇴근을 알리는 사내방송을 통해 자연스러운 퇴근문화 조성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또 '정시퇴근 인증샷 사내 이벤트'를 진행해 팀 회식비를 지원하고, 정시퇴근을 위한 표어공모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직원들의 즐거운 귀가를 독려하고 있다.

아울러 육아휴직으로 인한 여성의 경력단절 및 우수인력 유실 방지를 위해 출산 시에 출산 축하 선물을 지급하고, 출산휴가 이후 육아휴직을 의무화 하고 있다. 육아휴직 후 복직 전에는 업무복귀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사이버교육을 이수하게 해 업무적응 및 자신감 회복을 돕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다양한 휴가 제도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연중 임직원들은 최장 2주까지 Refresh 휴가를 즐길 수 있으며, 징검다리 휴가제, 생일자 연차사용 등을 통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조직문화 조성을 통해 개인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업무집중도가 상승하는 선순환 효과가 점차적으로 정착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