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OP 총기사고 22사단 이등병 목매 숨져 "A급 특별관심병사"

최종수정 2014.12.26 09:36 기사입력 2014.07.28 19:39

댓글쓰기

22사단에서 근무하는 신 모(22) 이병이 영내 화장실에서 운동화 끈에 목을 맨 상태로 발견됐다.

22사단에서 근무하는 신 모(22) 이병이 영내 화장실에서 운동화 끈에 목을 맨 상태로 발견됐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GOP 총기사고 22사단 이등병 목매 숨져 "A급 특별관심병사"

GOP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던 22사단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28일 육군 관계자는 "27일 오후 4시35분쯤 신 모 이병이 화장실에서 목을 매단 채로 발견됐다"며 "이송 치료를 받던 중 같은 날 오후 5시18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상황근무에 투입할 시간이 지났음에도 나타나지 않은 신 이병을 찾아 부대원들이 영내를 샅샅이 뒤지기 시작한지 약 10분 뒤 신 이병은 화장실에서 옷걸이에 목을 매단 채 발견됐다.

군 수사 당국은 신 이병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5월 입대한 신 이병은 신병교육을 거쳐 이달 초 연대본부 직할부대인 전투지원중대로 전입했다. 특히 입대 전 자해 시도 사실이 확인돼 입대와 동시에 'A급 특별관심병사'로 분류됐다.

앞서 22사단에서는 지난달 21일 임 모(22) 병장이 GOP에서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켜 5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한 바 있다.

22사단 이등병 사망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22사단, 이번엔 이등병이 죽은거야?" "22사단 이등병, A급 관심병사 왜 자살했을까" "22사단 이등병, A급 관심병사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