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 명곡' 송소희, '우리나라 보배' 극찬받으며 우승

최종수정 2014.07.28 07:25 기사입력 2014.07.28 07:25

댓글쓰기

'불후의 명곡'에서 극찬 받은 송소희 (사진: KBS2 '불후의 명곡' 캡처)

'불후의 명곡'에서 극찬 받은 송소희 (사진: KBS2 '불후의 명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불후의 명곡' 송소희, '우리나라 보배' 극찬받으며 우승

국악소녀 송소희가 극찬을 받으며 '불후의 명곡' 우승을 차지했다.
송소희는 지난 26일 KBS2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가창력을 과시했다.

이날 '사랑 없인 못 살아요'를 선곡해 무대에 오른 송소희는 가수 이현우, 럭키제이, 적우, 서문탁, 옴므와 대결을 펼쳐 우승했다.

송소희는 무대에 오르기 전 "사실 고민이 많았다. 너무 가요처럼 하면 나와 안 맞을 것 같고, 국악처럼 하자니 거북스러울 것 같아서 그 중간 지점을 찾는 게 어려웠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하지만 송소희는 무대에 올라 가야금 대금이 연주에 맞춰 '사랑없인 못 살아요'를 열창했고 밴드 노브레인은 "송소희가 음악으로 저희에게 모멸감을 줬다. 더 열심히 음악하고, 또 반성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도 못 이긴다"고 극찬했다.

조영남 역시 "송소희는 우리나라 현대음악의 보배다. 송소희가 국악과 서양음악을 연결시켜주는 유일한 존재인 것 같다"며 높게 평가했다.

한편, 송소희 불후의 명곡 우승에 네티즌은 "송소희 불후의 명곡 우승, 역시 국악소녀 송소희" "송소희 불후의 명곡 우승, 국악과 서양음악 유일한 연결고리답다" "송소희 불후의 명곡 우승, 노브레인이 모멸감 받을만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