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권 두권 기증하다보니 벌써 2000권

최종수정 2014.07.25 15:41 기사입력 2014.07.25 15:41

댓글쓰기

염리동 마을문고 운영위원회 2011년부터 도서 기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 염리동 마을문고 운영위원회가 많은 주민들이 좋은 책을 읽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벌써 2000여권의 책을 기증해 화제다.

운영위원회는 22일 130권의 책을 기증했다.
여름방학을 맞아 ‘국어교육의 바탕과 속살’, ‘문학시간에 단편소설 깊이읽기’ 등 초·중·고등학생들의 독서에 대한 이해와 토론활동을 도와줄 책들로 골랐다.

염리동 문고 운영위원회는 지난 2011년부터 평소에 모은 회비를 아껴 한 달에 한 번씩 좋은 책을 선정, 마을문고에 기증을 해왔다.
도서기증

도서기증


아낀 금액에 따라 적게는 두세 권부터 많을 때는 몇 백 권씩 기증하다보니 벌써 2000여권에 달한다.

이성재 염리동 문고 회장은 “우리 마을문고는 국공립도서관, 작은도서관 등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오히려 주민들의 접근이 쉽고 친근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며 “앞으로도 도서를 꾸준히 구매, 비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염리동 마을문고는 1만1000여권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으며, 19명의 문고 회원들이 오전, 오후로 나눠 도서 및 회원 관리, 실내 환경 정비 등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염리동의 대표 마을기업인 ‘솔트카페’와 같은 동 주민센터 2층에 있어 커피와 책을 함께 즐기는 교류의 공간으로서 많은 주민들의 사랑을 톡톡히 받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