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달가슴곰 등 생물다양성협약 홍보대사 선정

최종수정 2014.07.25 14:40 기사입력 2014.07.25 14:40

댓글쓰기

▲제12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홍보대사 캐릭터. 사진 왼쪽부터 포유류 반달가슴곰과 수달, 육상식물 미선나무, 곤충 왕오색나비.

▲제12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홍보대사 캐릭터. 사진 왼쪽부터 포유류 반달가슴곰과 수달, 육상식물 미선나무, 곤충 왕오색나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환경부는 9월29일부터 10월17일까지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되는 제 12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홍보대사로 반달가슴곰과 수달, 육상식물 미선나무, 곤충 왕오색나비 등 4종을 선정했다.

반달가슴곰은 식육목 곰과의 포유류이며 야생생물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2조에 따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되어 법적보호를 받고 있다. 앞가슴에 반달모양의 V자형의 흰무늬가 있으며 식물성 먹이를 선호한다. 과일과 도토리를 특히 좋아한다.
수달은 식육목 족제비과의 포유류이며 반달가슴곰과 같이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됐으며, 유선형의 몸으로 수중생활에 적합한 구조로 되어 있다. 수달은 수생태계의 최상위 포식자로서 수생 환경의 건강도를 판단할 수 있는 핵심종이다.

물푸레나무과 미선나무속에 속하는 유일한 종인 미선나무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되어 있고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특산식물이다. 열매의 모양이 부채를 닮아 한자 ‘미선(尾扇)’에서 유래하여 이름이 붙여졌다. 미선나무의 자생지는 충청도, 전라도 일부 지역이다.

왕오색나비는 네발나비과의 곤충으로 우리나라 중남부,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는 극동아시아 특산종이다. 연 1회 발생하며 6월 하순에서 7월 하순까지 나타난다. 네발나비과 나비 중에서 가장 크고 아름답다. 날개의 윗면이 햇빛에 반사되면 남색과 보라색이 서로 어울려 오색의 광택으로 빛난다.
환경부는 생물다양성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스타생물 4종을 다양한 홍보 활동에 활용할 계획이다. 15일부터 20일까지 페이스북에서 스타생물 이름 짓기 행사를 공모해 반달가슴곰은 산이, 수달은 물이, 미선나무는 들이, 왕오색나비는 하늘이로 각각 선정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