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북구, 민간 재난대응 역량 키운다

최종수정 2014.07.22 08:38 기사입력 2014.07.22 08:38

댓글쓰기

23일 재난안전 민간단체 대표 43인 대상 역량강화 교육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안전강북’ 구현의 중심에서 활약하고 있는 강북구 재난안전 민간단체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23일 오후 3시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재난안전 민간단체 대표자 역량강화 교육 및 간담회'를 개최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교육대상자는 생활안전거버넌스, 안전모니터봉사단, 민간자율방재단, 강북소방서의용소방서의 대표 43명.

구는 이번 교육을 통해 각종 재난사고와 관련한 민간차원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안전의식을 제고한다.

또 민간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 ‘내 지역 안전은 내가 돌본다’는 재난·안전 관리 분위기를 조성, 안전 불감증과 주민불안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한다.
구는 교육 효과 향상을 위해 교육 후 각 단체별로 전 회원에게 전달교육도 실시토록 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생활안전거버넌스 328명, 안전모니터봉사단 100명, 민간자율방재단 118명, 강북소방서의용소방대 171명 등 4개단체 소속 회원수가 700여명에 달해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는 안전모니터 봉사단장의 안전관리헌장 낭독을 시작으로 1부 간담회 , 2부 재난안전 교육 순으로 진행된다.

1부 간담회는 ‘안전문화운동과 관련한 대화의 시간’으로 각 단체별 소관 분야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재난안전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 ‘안전문화운동 추진’을 위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활동전략을 모색할 예정이다.

2부 재난안전 교육은 김성용 전국자율방재단연합회 중앙회 총재가 ▲재난의 종류 및 구분 ▲풍수해 및 수해복구 사례 ▲재난안전 민간단체 활용방안 ▲민·관 협력체계 구축 및 선진국 재난관리 사례를 중심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구는 여러 기관 및 단체에서 분산 운영하던 안전문화운동을 통합적으로 추진·관리하기 위해 지난 6월 민·관 ‘안전문화운동추진 강북구협의회’를 발족하고 안전문화운동 실천과제 발굴 및 추진, 안전문화의식 확산에도 힘을 모으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